>

静かに朝は
by ABYSS
봄, 여행, 쇼핑

날이 좋았다. 골든 위크라고 다들 주위에서 어디 놀러가지 않냐고 묻는다. 여행? 흠. 난 오늘 동네 마트로 여행갔다. 얼마 전 새로 생긴 마튼데 집 가까운 곳보다 한 두배 크다. 지난주 갈비탕을 끓여먹고 남은 무를 어디에 쓸까 궁리하며 한바퀴 돌았다. 잘 마시지도 않는 술을 몇 병 샀고, 최근 이상하게 중독된 아이스크림을 입에 물었다. 어제 밤 마음으론 키치죠지를 갔다 운동을 할 계획이었지만 늦잠에 이미 해는 중천. 그냥 집에 돌아와 이번 주 보지 못한 드라마 <솔직하지 못해서>를 틀었다. 우리의 영웅재중은 외국인 노동자의 전형적인 피곤함을 서툰 연기로 재현해주고 계시더라. 흠. 씁쓸해서 우습다. 드라마 따라한답시고 트위터 홈페이지에 가봤다. 아이폰만 되는 줄 알았는데 내 핸드폰도 된다. 근데 뭐가 뭔지. 덩달아 페이스북도 갔다가 역시 뭐가 뭔지. 근데 아는 사람들이 덜컥 리스트로 뜬다. 헉. 이거 진짜 뭐야. 창을 닫았다. 그냥 믹시나 할래. 아님 아메바나. 그나저나 봄 옷 꺼내 입을 생각에 마음은 설레는데 옷장이 따라가주질 않는다. 앤 드뮐미스터의 자켓. 카디건이 붙어있는 신기한 놈. 대략 오만엔. 어쩔거야. 어쩔까.       

바로 요놈.
by ABYSS | 2010/05/01 02:03 | Ein | 트랙백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monoresque.egloos.com/tb/291666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Damon at 2010/05/01 16:42
가난한 외국인 노동자 주제에 왠 드뮐미스터냐. 걍 유니바레족으로 거듭나라!
Commented by ABYSS at 2010/05/03 01:33
쳇. 안그래도 어제 사이즈가 M과 L밖에 없다는 점원 말에 '네 잘 알겠습니다'하고 나왔어요. 안타까워야 하는데 왠지 안심했다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카테고리
최근 등록된 덧글
전 그 꿈이 그림처럼 느껴지..
by ABYSS at 01/11
전 잠이 들기 전, 아직 의식..
by rumic71 at 01/10
사실 되게 고혹한 시간일 수..
by ABYSS at 12/25
최근 등록된 트랙백
プラダ リュック
by メンズ ルブタン 3n%0 9c%h ..
toms skor rea
by コーチ 新作
http://helenmccrory.org/
by
포토로그
이전블로그
이글루링크
rss

skin by 이글루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