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静かに朝は
by ABYSS
심야식당


별의 별 일 다 일어나지만 별 거 없이 편안하다. 아베 야로의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한 드라마 <심야식당>을 보면 이런 안도감을 갖게된다. 야쿠자와 오카마, 스트립 걸과 한 남자의 첩이 등장하고, 한 두줄로 설명하기엔 복잡하고 미묘한 사정이 매 회 꼭 하나씩 벌어지지만 음식에서 번져나오는 이야기는 울퉁불퉁해도 날카롭지 않다. 드라마를 연출했던 마츠오카 죠지 감독이 다시 카메라를 든 <심야식당> 영화판 역시 마찬가지다. 드라마의 또 다른 에피소드에 불과한 이 작품은 나폴리탄, 도로로 밥, 카레라이스 등 세 가지 음식으로 챕터를 나눠 서로 다른 드라마를 펼쳐낸다. 다만 달라진 게 있다면 드라마에선 비쳐지지 않았던 공간이 등장한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마스터(고바야시 카오루)의 집이 나오며, 시대의 변화를 반영하듯 스카이 트리를 담고 지나간다. 하지만 영화가 말하고자 하는 것의 스케일이 커진 건 아니다. <심야식당>은 여전히 사람들을 맞이하고, 그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서로가 서로를 위로하고 위로 받는다. 밥을 먹고 튀었던 소녀는 심야식당의 직원이 되고, 헤어진 여자에게 집착했던 남자의 마음은 인연이란 이름으로 따뜻하게 포장된다. 별의 별 이 다 일어나지만 별 거 없이 편안해지는 것이다. 세상 온갖 사연을 다 품고도 잡음 하나 내지 않고 어루만진다. 별 특별함 없이도 사람 마음 편하게 해주는 영화, 연출 역시 별 특별함 없이 평범하지만 원작의 힘을 그대로 잘 살려냈다. 
by ABYSS | 2017/04/02 12:31 | Culture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monoresque.egloos.com/tb/3561252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카테고리
최근 등록된 덧글
아, 그렇게 보이는군요. 이..
by ABYSS at 11/22
너무 단락이 붙어있으니 읽기..
by 까진 돌고래 at 11/14
아 일본분이시군요?
by 까진 돌고래 at 11/14
최근 등록된 트랙백
プラダ リュック
by メンズ ルブタン 3n%0 9c%h ..
toms skor rea
by コーチ 新作
http://helenmccrory.org/
by
포토로그
이전블로그
이글루링크
rss

skin by 이글루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