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静かに朝は
by ABYSS
나라 요시토모에겐 이런 밤도 있다.



나라 요시토모에 관해서는 오해가 하나 있다. 그저 귀엽고 사랑스럽기만한 것이 그의 세계라는 것이다. 하지만 그의 그림을 보고 있노라면 노려보는 듯한 눈매에 불만을 가득품은 표정이고, 어딘가 귀엽지만 쓸쓸해 보이며 외롭고 고독을 풍기는 얼굴이다. 일본의 현대 미술가 나라 요시토모의 전시가 아오모리 현 토요타미술관에서 개최 중이다. 제목이 ‘for better or worse(좋을 때나 나쁠 때)’. 소녀의 이중적인, 그러니까 복합적인 표정을 일컫는 문구 같다. 나라 요시토모는 1952년 아오모리 현 히로사키 시에서 태어났다. 펑크 록과 록, 그리고 포크 음악에 도취된 중학교와 고등학교 시절을보냈다고 하는데, 당시의 음악적 경험이 그에겐 커다란 자산이 된다. 이번전시에서도 그는 자신이 수집한 3324장의 레코드 재킷을 선보인다. “고등학교시절 럭비부였던 제게 미술은 외국 음악이나 레코드 재킷이었습니다. 그것들이 저의 선생님이었고 그걸로미술을 접했습니다.” 그러니까 그가 미술을 접한 건 공부로서가 아니었다. 미군 라디오 방송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을 들으며 무슨 말인지도 모르는 가사를 머리 속으로 상상해 보았고, 그렇게 글을 이미지로 변환하는 훈련을 자연스레 해왔다. “제가 미술을미대에서 배운 것은 맞지만 저의 피가 되어있는 것은 그것과는 다른 것이고, 그 다른 것이 저의 개성을만들어 주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반항기 어린 소녀의 얼굴이 펑크 록의 기운을 연상시킨다.


나라 요시토모는 무사시노 미술대학을 1년만에 중퇴했다. 그리고 아오모리 현립예술대확과 대학원에 진학했으며 이후 독일에 건너가 뒤셀도르프 예술 아카데미에 입학해 독일의미술가 A.R. 펭크에게 사사받았다. 이후엔 케른 지역을거점으로 작품활동을 해왔는데, 이번 전시에서 소개되는 작품은 그가 무사시노 대학에 입학한 1987년부터 올해인 2017년까지30년 동안 작업한 것들의 모음이다. 요시모토 바나나의 소설 속 그림으로도 유명한 그의소녀 캐릭터가 성장하는 것처럼 그의 그림도 변화해왔다. 특히 후반부에 들어서는 소녀가 눈을 감고 있는작품이 다수 보인다는 점이 특징이다. 스며드는 어둠과 함께 정적의 감운이 온몸을 둘러싼다. 노려보는 소녀의 그것 못지않게 임팩트가 있는 작품이다. 아오모리미술관에 있는 커다란 강아지 조각 아오모리 개역시 눈을감고 있다. 그리고 이번 전시에서 소개되는 ‘Voyage of theMoon(Resting Moon/Voyage of the Moon)은 나리 요시토모에게 이런 밤의 세계도 있음을 보여주는 유머러스하지만고독한 작품이다. “옛날을 뒤돌아보면 결혼하며 서약을 하는 부부처럼 좋을 때도 나쁠 때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계속 그림을 그려왔습니다. 그리고 아직 헤어지지 않았고요. 30년이라면 짧은 시간일지 모르지만 제작은 항상 제 곁에 있었습니다.” 30, 소녀가 자라나 어른이 되어가는 시간이다. 나라 요시토모는 이 30년이란 시점에 잠시 마침표를 찍었다. 과거를 되돌아보고 미래를서약하기 위함이 아닐까. 나라 요시토모는 여전히 그림을 그린다.

 

인터뷰, 사진 출처 https://casabrutus.com/art/51689

사진 저작권 표기 © Yoshitomo Nara

by ABYSS | 2017/08/21 10:39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monoresque.egloos.com/tb/356674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카테고리
최근 등록된 덧글
아, 그렇게 보이는군요. 이..
by ABYSS at 11/22
너무 단락이 붙어있으니 읽기..
by 까진 돌고래 at 11/14
아 일본분이시군요?
by 까진 돌고래 at 11/14
최근 등록된 트랙백
プラダ リュック
by メンズ ルブタン 3n%0 9c%h ..
toms skor rea
by コーチ 新作
http://helenmccrory.org/
by
포토로그
이전블로그
이글루링크
rss

skin by 이글루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