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뉴보다 네이선 챈, 피겨는 점프가 아니니까.


내가 반한 건 풋내나는 하뉴 유즈루의 점프 묘기가 아닌 박력있고 기품 어린 네이선 첸의 아름다움이었다. 커리어의 물리적인 시간과 정비례하는 pcs 채점 시스템은 재고의 여지가 다분하다. 

by ABYSS | 2018/02/17 16:21 | Culture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monoresque.egloos.com/tb/357296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