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静かに朝は
by ABYSS
부산, 영화제, 그리고 때때로 나

다시 찾아온 부산 영화제를 바라보며

멀리서 더 머나 먼 시간을 추억하며

지난 가을, 겨울 초입의 가을 아침을 이야기 합니다. 

퇴사 후 1년, 퇴원 후 6개월, 도전이란 말을 좀처럼 입밖에 내지 못했던

제가 다가온, 영화 속 밤을 밀어낸 아침을 이야기 합니다.

여전히 아프기만 한 이시이 유야 감독의 영화

오기가미 나오코 감독의, 잊지 못할 'お疲れ様でした'

스피츠와 함께 멈출 줄 몰랐던 비행기 안에서의 눈물

사람들은 종종 영화가 삶을 구원한다 말하는데

지난 해 부산에선 제게 영화란 이름의 아픔이 다가와 주었습니다.

이미 1년이나 지난 이야기이지만, 어쩌면 구원.

言葉を運ぶ、映画を届く。

통역은 어쩌면 가장 로맨틱한 영화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지난 해 부산, 저는 영화란 이름의 마음을 운반했습니다.


방송 들으러 가기_http://www.podbbang.com/ch/16487?e=22736349

by ABYSS | 2018/10/11 18:55 | Ein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monoresque.egloos.com/tb/357984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카테고리
최근 등록된 덧글
그렇게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by ABYSS at 09/02
많이 공감되는 글이네요. 잘..
by 레비 at 09/01
저도 보고 마음이 움직였던 ..
by ABYSS at 07/28
최근 등록된 트랙백
プラダ リュック
by メンズ ルブタン 3n%0 9c%h ..
toms skor rea
by コーチ 新作
http://helenmccrory.org/
by
포토로그
이전블로그
이글루링크
rss

skin by 이글루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