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静かに朝は
by ABYSS
이케멘 전용 채널, 유튜브를 열다


회사를 나오고, 병원에서 오랜 시간을 지내고, 달라진 확연한 풍경이다. 어떤 우연과 어떤 흐름이었는지, 나는 12 즈음, 침대에 누워 댓개의 채널을 떠돌다 스다 마사키의 라디오를 켜놓고 잠에 든다. 연속 재생되는 탓에 뱃더리가 off될까, 전원을 켜놓은 . 유튜브를 시작합니다. 사람은 이렇기도 하고 저렇기도 해서, 유튜브를 켜놓은 , 나는 가장 저질이고, 가장 바보이고, 가장 아무 생각이 없고, 가장 나라는 생각을, 2 여의 시간 동안 종종 하곤 했습니다. 이런 나를 알아봐 고마운 이가 이야기를 주었고, 이렇고 저렇게 낑낑대다 편을 완성했습니다. 역시나 누군가와 함께하는 시간은 혼자의 밤보다 천배는 어렵고, 저는 어쩌면 어느 유튜브를 보다 며칠 전의 저를 마주할지 모릅니다. 길고 길게 적었지만, 이건 그냥 조금 히히덕거리고 싶은 마음의 이야기. 귀엽고, 잘생기고, 멋진 일본의 소위 이케멘을 이렇게 저렇게 이야기합니다. 낮을 실패했다면 밤이라도 활기차게, 서른 중반이나 넘어 철이 없습니다


by ABYSS | 2019/03/22 14:24 | Culture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monoresque.egloos.com/tb/358463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카테고리
최근 등록된 덧글
너무 단락이 붙어있으니 읽기..
by 까진 돌고래 at 11/14
아 일본분이시군요?
by 까진 돌고래 at 11/14
나 같으면 저 국기만 '리모델..
by 채널 2nd™ at 07/14
최근 등록된 트랙백
プラダ リュック
by メンズ ルブタン 3n%0 9c%h ..
toms skor rea
by コーチ 新作
http://helenmccrory.org/
by
포토로그
이전블로그
이글루링크
rss

skin by 이글루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