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静かに朝は
by ABYSS
도쿄가 다시 도쿄로 태어나는 날들의 기록 (Ⅰ)

도쿄를 떠나온 , 도쿄를 생각했다. 짧은 출장이든, 조금 여행이든, 잠깐 들른 길목이든, 도쿄는 언제나 공항으로 향하는 발걸음을 무겁게 하곤 한다. 수많은 사람들, 여전하거나 변해버린 거리들, 복잡하게 얽힌 선로를 일정한 속도로 달리는 전차를 바라보며, 나는 어쩌면 나홀로 나름의 시간을 살았는지 모르겠다. 도쿄를 알고 20 , 그곳엔 100 전통의 노포를 오래된 얼굴 곁에 최첨단 구르메가 매일같이 생겨나고, 스크램블 교차로의 스쳐가는 사람들은 도시 특유의 무드로 혼자를 혼자이지 않게 한다. 모든 뒤죽박죽 섞여있어 안겨주는 대도시의 편안함, 지나간 날들이 어제로 남아있는 이상한 노스탤지아의 푸근함, 회사를 나오고 혼자가 자꾸만 뒤를 돌아본 , 어쩌면 도쿄와 사이 알게모르게 쌓여있던 날들의 아직 오지 않은 시간들 때문인지 모르겠다. 아직도 연호를 쓰는 그곳에선 하나의 시대가 저문 다른 시대가 떠오르고, 나는 조금 바보같은 희망을 꿈꾼다. 일본은 머나먼 이별이 아니면 '사요나라(안녕)' 말하지 않고, 끝이 아닌 마지막은 분명 내일을 품고있다.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의 그라데이션. 시간의 도쿄를, 나는 생각한다.


록뽄기의아오야마 센터 기억한다. 도쿄이지만 도쿄가 아닌 듯한 외곽의 미타카(三鷹), 너무나 알려지지 않아어디에 사느냐 물으면키치죠지 이라 얼버무렸던 곳에 살던 시절, 도쿄국제영화제 취재 도쿄에 선배를 그곳에서 기다렸다. 일반 대형 서점과 달리 들어서자마자 계단이 보이고, 비교적 조각조각 나뉘어진 책장이 서점이라기 보다 책방의 분위기를 품은 그곳은 아침 5시까지 영업을 하는 꽤나 독특한 서점이었다. 도쿄를 중심으로 일본 곳곳에 10 개의 지점을 운영하면서도 마이너한 책들을 메인 선반에 진열하고, 늦은 거리에 불빛을 비추며 늦은 귀갓길의 샐러리맨들을 기다리던아오야마 센터 록뽄기 지난 여름, 38년의 문을 닫았다. 동네가 가진 특유의 세렴됨에 자주 찾지는 않았지만, ‘아오야마 센터 남긴 빈자리는 이상하게 오래갔다. 근래에 도쿄에선 자꾸만 이별 소식이 들려온다. 2020 올림픽을 준비하는 새로움이 동반하는 어쩔 없는 헤어짐일 있지만, 내게 지금 도쿄가 보여주는 이별은 그저 마지막을 고하는 이별처럼 느껴지지 않는다. 시모키타자와 상점가에 나붙은 ‘87년간 감사했습니다 문구 속엔 분명 아직 떠나가지 않은 날들의 물컹한 울림이 스며있다. 나날이 높아지는 스카이라인, 연일 들려오는 망치질 소리, 생경하게 들려오는 이별과 쓸쓸해진 거리. 하지만 변화의 하루하루를 어제처럼 살아가는 사람들과 거리에서, 나는 도쿄에 남아있는 어제의 흔적을 바라볼 밖에 없다.


도쿄는 변화한다. 도쿄는 변하지 않는다. 도쿄는 이상하게 모순의 문장으로 설명되는 도시다. 전통과 노포의 거리 한켠에 최첨단 유행과 트렌드가 매일같이 갱신된다. 100년이 넘는 역사의 긴자 상점가는 H&M 일본 진출을 염두하고 첫번째로 고른 거리이고, 메이지(明治)부터 헤세이(平成)까지 번의 연호를 관통한 허름한 역사(駅舎) 하라쥬쿠는 구르메 테이스팅 마켓으로 가장 먼저 손꼽히는 곳이다. 도쿄엔 변화를 변화가 아닌 어제, 혹은 오늘, 아니면 내일로 바라보는 시간이 흘러간다. ‘소니 50년의 역사를 매듭지으며소니 빌딩자리에 지은긴자 소니 파크 지하 4층의 공원 구조를 하고있고, 공원은 2022소니 빌딩 완공되기까지 기간 한정으로 운영된다. 그야말로 어제와 내일을 잇는 가교로서의 공간. 도쿄엔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이 교차하고, 서로 다른 시간이 도쿄란 이름으로 공존한다. 도쿄에 도착한 헤세(平成) 마지막 , NHK 영화 투더 퓨처 방영했다. 지난 6 폐점한 록뽄기아오야마 센터자리엔분끼츠(文喫)’ 이름의 책방이 오픈했고, 영화관시네마 라이즈 폐관을 고한 2010 이후 시부야 스페인자카 길목은 라이브 하우스 ‘WWW’ 이어가고 있다. ‘파친코나 게임센터가 들어서면 뭔가 슬플 같았어요.(’분끼츠부점장 이즈미 하야시) 지하에 남아있는 어제의 시간들, 영화관의 단사(段差) 간직한 독특한 공연장. 어제를 기억하며 오늘을 만들 , 변화는 왜인지 내일을 닮아있다.


단순히 이야기하면, 도쿄는 지금 격심한 변화 속에 있다. 시부야 주변은 365 공사중이고, 하라쥬쿠 역사(駅舎) 완성된 길을 걸어본 적이 없고, 드라마이케부쿠로 웨스트 게이트 파크 유명해진 IWGP 어느새 공사판에, 동서가 확연히 구분됐던 신주쿠는 카부키쵸(歌舞伎町) 비롯 동쪽의 대대적 개발로 전혀 다른 내일을 예고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 오픈한 시부야 인근 고층 빌딩 이름이시부야 스트림이란 사실을 알았을 , 맞은 스크램블 교차로의스크램블 떠올라 도시 사람과 사람, 너와 나의 자리가 느껴졌다. 서로 다른 개의 빌딩을 하나로 재개발해 완성된 마루노우치(丸の)니쥬바시 스퀘어(二重橋スクエア)’ 모든 점포가 노면을 바라보게 디자인돼 건물 하나하나에 담긴 거리의 풍경을 이어가고, 시부야에서 다이칸야마 방향으로 세워진시부야 브릿지 이름 그대로 본래 도보로 이동할 있었던 시부야 인근 지역을 이어주는 가교 빌딩 역할을 한다. 새로움과 변화로 물드는 지금의 도쿄이지만, 그곳엔 어제를 외면하지 않는 오늘이 있다. 지역이 쌓아온 오래된 내일이 있다. 컬쳐 패션 브랜드 Beams 도쿄의 목욕탕 550곳과 진행한 콜라보레이션엔 어김없이 어마어마한 갭이 존재하지만, 그만큼의 위화감을 아우르는 품을 도쿄는 갖고있다. 집으로 돌아오기 , 나는 우리 강아지를 위해 10 넘게 같은 자리를 지키고 있는 신주쿠의 애견숍 ‘Pet Paradise’에서 노란색 탱크탑을 하나 샀다.


*싱글즈 6월호에 전편이 실려있습니다. 




つづく...




by ABYSS | 2019/07/03 13:05 | Travelog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monoresque.egloos.com/tb/358783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카테고리
최근 등록된 덧글
전 무언가 다 알면서 모른 척..
by ABYSS at 03/06
저는 가족들에게 감추고 살고..
by rumic71 at 03/05
쓸모없는 쇼핑은 그래서 가끔..
by ABYSS at 03/05
최근 등록된 트랙백
プラダ リュック
by メンズ ルブタン 3n%0 9c%h ..
toms skor rea
by コーチ 新作
http://helenmccrory.org/
by
포토로그
이전블로그
이글루링크
rss

skin by 이글루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