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静かに朝は
by ABYSS
어리석은 희망, 지나간 이틀의 기록.


이세탄을 바퀴 돌고 무심코 훑던 행거에서 옷을 만났다. 그리고 있던 그림이 네모라면 はるかに 동그랬던 썬씨의 5만엔 짜리 재킷은 그만큼 어쩔 없는 차선이었지만, 요즘 옷을 열에 여덟 들고 나선다. 귀를 뚫은 지난 이후 도쿄에 때면 매번 발품을 팔며 찾고 찾던 피어스를 일년 만에 구했고, 어이없이 그건 아마존에 멘즈, 피어스, 단어만 입력하면 번째 페이지에 있었다. 틈틈히 봤던 영화를 다시 본다. 놓친 영화를 찾아본다. '오버 펜스'에서 아오이 유우가 '오늘은 나쁘지 않다 생각했는데' 울부짖는 장면이 내것처럼 애처로웠다. 영화를 본다는 수도 없이 많은 경우의 수로 완성되겠지만, 때로는 두고 나를 바라보며 알게되는 영화도 있다. 많이 외로웠던 , 많이 무서웠던 , 그래서 뭐라도 얘기하고 싶어지는 . はるかに 곳에서 나와 이야기하고 싶다. over the fence.


오늘까지, 그리고 내일부터소박하다 못해 볼품없고, 진부하다 못해 당연한 말이 나는 왜인지 이렇게나 힘들다. 혼자가 3년이나 넘었는데 다른 길목에서 휘청대는 보니 세월이란, 시간이란. 오늘의 우울은 어제의 다짐을 배반해도 나는 결코 나를 떠날 없어 어김없이 지나간 다짐을 꺼내본. 집에서 출발해 신촌을 지나 한남동을 돌아 신사동 작은 카페에 앉아 잠시 자리를 누군가의 의자를 멍하니 바라봤다. 어디인줄 모르고 걷고, 어디로 향하는줄 모르고 멈추고, 어디를 바라보고 있는지 없어 눈을 감는다. 다소 버거워도, 다소 눈물이 나도, 다소 주눅이 들어도. 스다 마사키의 영상 이게 이렇게 좋은지 모르겠다. 개그맨과의 결혼으로 화제가 아오이 유는 이유를 묻는 기자들에무엇보다 일에 열중하는 (야마사토 료타의) 모습에 내가 틀리지 않았음을 느낀다 말했는데, 어쩌면 나는 그런 잃었는지 모른다. 카페로 향하는 골목엔 왜인지 둥그런 반사경이 개나 있었다. 34℃ 여름



...2℃ 더 뜨거워진 오후를 걸었다. https://www.instagram.com/hyokki_j/

by ABYSS | 2019/07/06 22:11 | Ein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monoresque.egloos.com/tb/358792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카테고리
최근 등록된 덧글
아, 그렇게 보이는군요. 이..
by ABYSS at 11/22
너무 단락이 붙어있으니 읽기..
by 까진 돌고래 at 11/14
아 일본분이시군요?
by 까진 돌고래 at 11/14
최근 등록된 트랙백
プラダ リュック
by メンズ ルブタン 3n%0 9c%h ..
toms skor rea
by コーチ 新作
http://helenmccrory.org/
by
포토로그
이전블로그
이글루링크
rss

skin by 이글루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