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静かに朝は
by ABYSS
no pain, no gain, 야마다 타카유키의 2045일.
꺼지지 않을 것 같았던 빛이 어둠을 보여줬을 때, 영원히 여름일 것 같은 계절이 한 걸음 물러났을 때, 야마다 타카유키란 이름에서 이런 질감의 5년, 2045일을 보았을 때. 세상, 아직 절반도 보지 못했다는 생각을 했다. 사람만큼 아름다운 건, 어쩌면 없다.

by ABYSS | 2019/08/25 22:04 | Culture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monoresque.egloos.com/tb/358935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카테고리
최근 등록된 덧글
전 그 꿈이 그림처럼 느껴지..
by ABYSS at 01/11
전 잠이 들기 전, 아직 의식..
by rumic71 at 01/10
사실 되게 고혹한 시간일 수..
by ABYSS at 12/25
최근 등록된 트랙백
プラダ リュック
by メンズ ルブタン 3n%0 9c%h ..
toms skor rea
by コーチ 新作
http://helenmccrory.org/
by
포토로그
이전블로그
이글루링크
rss

skin by 이글루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