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静かに朝は
by ABYSS
어머나, 코로나의 노래

근래의 쟈니즈라고 하면, news의 테고시 유야도 탈퇴를 하며 잡음이 들렸고, 캇툰의 코기는 불미스런 일로 한때 1면을 시끄럽게도 했고, 칸쟈니의 니시키도 료도 지금은 쟈니즈가 아니지만, 어려울 땐 뭉친다는 말 그대로 쟈니즈 소속 75 명 아티스트가 모여 노래를 불렀다. 미스터 칠드런의 사쿠라이 카즈토시가 작사, 작곡. 무엇이 어떻게 어디서 잘못됐는지 알 수 없지만, 무엇이 소중했는지는 어느 때보다도 선명해지고, 사쿠라이가 쓴 노래는 거창한 용기나 희망이 아닌, 쟈니즈 팬들을 위한 맞춤형 이야기에 가깝다. "패션지 1면에  포스트잇을 붙여가며 몇 번이나 덮었다 펼쳤다 / 사실은 지금 무엇이 갖고싶고,필요한 게 무엇인지 / 누군가를 동경해 몸에 걸치기만 하는 style styel / 사실은 진짜가 아니란 걸 알면서 따라하려 애쓰지 않아도 / 너를 필요로 해주는 사람은 있어 / you don't need (it) / it's just a style / 물론 노래의 2절 부분이지만, '슬픔에 끝을 맺어주고 / 울고있던 날들을 잊을 만큼의 smile smile / 을 가져다 주는 건 힘들 때 듣곤했던 고작 노래 한 곡이기도 하다.


그리고, 사실 시작이란 가장 쉽다는 걸 보여주는, sirup, tendre, chara 등이 모여 만든 집에서의 리모트 제작 곡 'あいにいきたい'. 소셜 디스턴스, 자숙, 사회적 거리를 이야기하지만, 만나지 않아도 함께 부를 수 있는 노래가 있고, 유튜브, SNS가 일상인 세계에서 그건 tele-play 두 단어로 이뤄지기도 한다. 전화를 돌리고, 마음을 모으고, 지난 달 뚝딱 유튜브를 만들어 올린 노래가 지금 내 방에도 울리고 있다. 기간 한정으로 맺어지는 화음의 멜로디. 다음은 어찌보면 가장 가까운 곳 어디에.

by ABYSS | 2020/07/09 12:43 | Culture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monoresque.egloos.com/tb/359663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카테고리
최근 등록된 덧글
가끔 '그분'들에게 여성스러..
by rumic71 at 11/03
앗...잘 몰랐던 사실들을 ..
by ABYSS at 06/04
그게 무슨말인지ㅎㅎ 보이지..
by 개성있는 얼음여왕 at 06/04
최근 등록된 트랙백
プラダ リュック
by メンズ ルブタン 3n%0 9c%h ..
toms skor rea
by コーチ 新作
http://helenmccrory.org/
by
포토로그
이전블로그
이글루링크
rss

skin by 이글루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