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静かに朝は
by ABYSS
마츠자카 토오리를 아시나요? 어느 '복귀'에 부쳐

근래 일본을 가장 수선하게 했던 두 개의 사건을 꼽자면 히가시데 마사히로와 카라타 에리카의 불륜, 그리고 마츠자카 토오리와 토다 에리카의 결혼일 것이다. 어쩌다 내가 모두 좋아하는 혹은 호감을 갖고있는 배우들인데, 고작 가십임에도 시대의 기울어진 저울추는 여지없이 작동하해 지금껏 카라타 에리카는 복귀를 하지 못하고 있다. 드라마는 출연중이던 '병실에서는 염불을 하지 말아주세요'에서 2화부터 하차, 영화는 19년 작품 '치어 남자'의 작은 조연이 마지막. 반대편 히가시데 마사히로는 잡음은 있었지만 세 편의 영화가 무사히 공개. 올해에도 이미 두 편의 영화가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성차별이 어떻게 작용하는지는 종종 막연하게 느껴지지만, 카라타 에리카의 텅 빈 2년의 시간이 차별, 그 참혹한 공백을 이야기한다. 그리고 하나의 결혼. 사실 너무나 다른 질감의, 어찌보면 정반대의 이야기인데, 일본에선 마츠자카-토다의 결혼이 하나의 '화해'로 이어질 거란 말들이 나온다. 요는, 히가시데의 아내였던 안의 소속사는 톱코트, 카라타 에리카는 FLaMme 소속. 각각 마츠자카 토오리와 토다 에리카의 소속사이기도 하다. 어차피 구설수의 가십같은 이야기들이지만, "히가시데의 불륜으로 톱코트와 프라무 사이에 좋지 않은 분위기가 있었지만, 이번 결혼이 화해의 계기가 될 거다"고 한 연예 관계자는 말한다, 사돈 아닌 사돈을 멀리만 할 순 없다는 이야기인가. 카라타 에리카는 올 1월 카메라 전문지 '일본 카메라'에 mirror란 제목의 칼럼을 기고하며 복귀의 조짐을 알렸고, 혈연 중심의 사회에서 비지니스는 이상한 화해를 만들어내기도 한다. 나도 좀 혈연 중심적으로 이야기해보면, 마츠자카 토오리와 토다 에리카는 한 명의 배우, 그리고 두 소속사의 내일을 구원한 걸까. 그러고보니 토다 에리카와 카라타 에리카, 둘은 이름이 같네. 피는 때때로 '사람(랑)'보다 진하다.


by ABYSS | 2021/01/14 15:48 | Culture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monoresque.egloos.com/tb/360077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카테고리
최근 등록된 덧글
전 무언가 다 알면서 모른 척..
by ABYSS at 03/06
저는 가족들에게 감추고 살고..
by rumic71 at 03/05
쓸모없는 쇼핑은 그래서 가끔..
by ABYSS at 03/05
최근 등록된 트랙백
プラダ リュック
by メンズ ルブタン 3n%0 9c%h ..
toms skor rea
by コーチ 新作
http://helenmccrory.org/
by
포토로그
이전블로그
이글루링크
rss

skin by 이글루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