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예고편의 시작하는 엔드롤

OTT로 보는 영화엔 예고편이 없다. 굳이 극장까지 가 자리에 앉아 10분이나 넘게 광고를 보(게되)는 일은 별로 유쾌하지 않지만, OTT엔 예고편이 없다. 영화가 끝나기가 바쁘게 관련 작품, 혹은 시리즈의 다음 회가 불쑥 치고들어오고,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려는데 다음 이야기가 시작하려 한다. 국내 극장 역시 엔딩 크레딧(의 시간)이 확보되는 곳은 별로 없지만, OTT엔 예고편이 없다. 대부분 이어폰을 꽂고 영화 시작 전, 불빛이 완전히 소등되기 직전까지 최소한 불필요한, 원하지 않는 소리만은 차단하고 있는 나이지만, 때론 그런 의도치 않은 광고에, 예고편에 노래를 찾아 듣기도 하고 예정에 없던 영화의 티켓을 끊는다. 극장이라는 장소성. 영화관에서 보는 영화라는 현장성. 예견할 수 없는 내 하루의 ‘미래성.’ 그런 영화와의 '우발성.' 문득 영화를 보는 극장의 시간이 그리워졌다.


코로나 때문인지 아닌지, 인과 관계는 불분명하지만 코로나 이후 일본의 몇몇 영화들은 전에 없던 예고편을 공개한다. 기존의 15초 혹은 30초, 유튜브 및 인터넷 용으로 2분 정도 까지 제작되던 예고편의 틀을 훌쩍 넘어 쿠사나기 츠요시가 오랜만에 영화에 출연한 ‘미드나잇 스완'의 예고편은 925초였다. 몇몇 단편 영화, 혹은 숏숏 영화제와 같은 곳의 출품작은 그보다 더 짧은 러닝 타임을 갖기도 하는데, 예고편이 925초이다. 지난 가을 가장 호평을 받은 작품 중 하나인 이름도 요상한 오카자키 료코의 원작 ‘지오라마 보이 파노라마 걸'을 영화화한 세타 나츠기 작품의  경우, ‘미드나잇 스완'보다 조금 짧은, 2분 쯤 미치지 못하는 8분 9초로 제작됐고, 정반대로 코미디언 테라카도 지몬의 첫 연출작 ‘Food Luck’, ‘식운'은 6초 짜리 예고 100편을 연달아 공개하는, 어디에도 없는 예고편 ‘연사 작전'을 펼치기도 했다. 그러니까 인과 관계가 아닌 상관 관계로서의 어제와 오늘.


의식주를 비롯 일상의 기본 양식을 다시 돌아보는 시절, 영화 예고편은 지금 스스로에게 질문을 하고있는걸까. 쿠사나기 츠요시의 예고 아닌 예고편을 보며, 영화는 지금 자신을 증명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있다고 생각했다. 기존의 예고들이 호기심을 건드리며 유혹을 해왔다면 지금의 낯선 예고들은 ‘우리를 잊지 말아달라'고 왜인지 길고, 진한 메시지를 보내고 있는 것만 같다. 영화적 체험을 기억하기 위한 ‘예고편', 시제가 뒤바뀐, 본말이 전도된, 대체될 수 없음에 대한 ‘주제넘은’ 각인. 그러고 보면 일본은 여전히 영화 홈페이지를 참 꾸준히 성실히 제작하고, 시간이 흘러도 그 url은 남아있다. 극장에서 영화를 보며 벌어졌던 것들. 극장의 영화 한 편이 우리 삶에 남기고, 기억되어 있는 그 모든 것. 예고편은 어쩌다 ‘오늘의 이야기'가 되어버렸고, 난 그 묘한 플래쉬백의 시간이  멜랑꼴리한 멜로 영화 같다 생각했다. 




by ABYSS | 2021/09/05 12:38 | Culture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monoresque.egloos.com/tb/360503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