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静かに朝は
by ABYSS
태그 : 칸느영화제
2019/05/26   봉 감독의 축하스런 아침, 어느 한 켠에
봉 감독의 축하스런 아침, 어느 한 켠에


이상한 여름 감기에 밤새 시달리다 일어나 봉준호 감독의 수상 소식을 듣는다. 여기저기 쏟아지는 축하 메시지에 쪼그라들었던 오던 날의 아침이 떠오르는 보니, 어제를 꽤나 벗어나지 못했다. 패션지 화보라면 으레 있는 풍경이지만, 샤넬이 제안한 틸다 스윈턴 화보 현장에 오지 않는 감독님을 기다리며 애간장을 태웠다. 손에 핸드폰을 쥐고, 비오는 성북동 한옥 정원을 걷고 걷고. 있는 것밖에 없어 그랬다. 틸다 스윈턴과 봉준호, 많던 스태프가 자리를 묘하게 공간. 영어는 더욱더 나오지 않았고, 감독님의 배려는 오히려 부끄러웠고, 배에선 소리가 진동하는데도 권하는 샌드위치를 입도 먹지 못했다. 그래도 어떻게든 말들은 쌓여 비가 그친 길을 걸어 아직 있을지 모르겠지만 '쵸콜렛 카페' 누가 볼까 얼른 숨었다. 이미 년이나 지난 기억, 고작 하루의 비오는 날이 나는 아직도 부끄럽다. '서스페리아' 보던 , 한국영화의 기념이란 불리는 오늘 눈을 아침, 그리고 아직 오지 않은 많은 그와 그의 날들 어딘가에서, 나는 아마도 계속, 부끄럽고, 창피할 예정이다. 영화의 힘이란

by ABYSS | 2019/05/26 15:50 | Ein | 트랙백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


카테고리
최근 등록된 덧글
전 무언가 다 알면서 모른 척..
by ABYSS at 03/06
저는 가족들에게 감추고 살고..
by rumic71 at 03/05
쓸모없는 쇼핑은 그래서 가끔..
by ABYSS at 03/05
최근 등록된 트랙백
プラダ リュック
by メンズ ルブタン 3n%0 9c%h ..
toms skor rea
by コーチ 新作
http://helenmccrory.org/
by
포토로그
이전블로그
이글루링크
rss

skin by 이글루스